21

“한민족이 영리한 이유는 젓가락질을 잘하기 때문”이라는 말은 유명하다. 이뿐 아니라 의료수술부분에 서 세계적으로 뛰어난 솜씨를 자랑하는 것도 다 ‘젓가락질’ 덕분이라고 한다. 포크나 나이프처럼 젓가락 을 쓰는 것이 두뇌 발달에 정말 더 도움 될까? 젓가락은 포크보다 두 배가 넘는 30여 개의 관절과 50여 개의 근육이 작동해서 지능발달에 큰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집중력과 근육조절 능력, 감성지수도 높여준다. 미국

wbwd
08/21/2012
2465
20

엄마들이 신경 쓰는 것 중 하나가 먹거리이다. 좀처럼 활동적이지도 않는 상황에서 어떤 음식을 먹여야 공 부를 잘 할 수 있는지 궁금해 하는 엄마들이 많다. 두뇌를 활성화시키는 대표적인 ‘수퍼 브레인 푸 드’를 알아봤다. 1.등 푸른 생선 고등어, 꽁치, 참치, 정어리 등에 많이 들어 있는 DHA는 기억력 증진에 효과가 있고 세포막을 형성해 두 뇌 발달을 돕는다. 2.견과류와 씨앗류 호두

wbwd
08/21/2012
2265
19

정말 나이가 들면 머리가 나빠질까? 결론부터 말하면 아니다.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익숙해진 일상이 우리 의 뇌를 잠들게 하는 것이다. 뇌세포는 머리를 쓰면 쓸수록 많아지는데, 머리를 도대체 어떻게 써야 하는 것일까. 일상적인 행동을 조금 다르게 해보자. 아주 사소한 행동이 뇌를 젊게한다. 1. 주머니 속의 동전 알아맞히기 우리는 눈으로 보는 것에 익숙해서 손으로 만져서 형태를 파악하는 일이 드물다. 잠자고

wbwd
08/21/2012
2272
18

꾸준히 두뇌활동을 하는 사람은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인간의 뇌를 자극하는 활 동에는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는 독서가 으뜸이다. 독서는 우리 뇌에 어떤 자극을 줘 치매를 예방할까? 독서는 뇌를 단련시킨다? 운동하면 근육이 단련되듯 독서는 다양한 자극으로 뇌를 단련시킨다. 독서를 통해 꾸준히 두뇌활동을 하 는 사람은 실제로 치매 발병 가능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독서를 통해 정

wbwd
08/14/2012
2530
17

피로는 암환자들이 가장 흔하게 경험하는 증상이다. 연구에 따르면 암환자의 90%가 심한 피로를 느낀다고 한다. 삼성서울병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암환자가 호소하는 피로의 증상은 기진맥진, 기력이 완전히 소진 되어 느끼는 무기력함, 집중력 저하, 사지가 무거운 느낌, 의욕 저하, 숙면을 취하기 어렵거나 수면량이 너무 많이 증가함, 슬프고 우울하며 좌절감을 느낌 등이 있다. 피로하면 회복이 더뎌지는 문제보다, 일상생

wbwd
08/14/2012
2219
16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이란 위의 유문(파이로리) 부위에 사는 나선(헬리코) 모양의 균(박터)을 말한 다. 헬리코박터균은 전 세계 인구 반수 이상이 감염돼 있을 정도로 흔하며,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어 서 전 국민의 46.6%, 성인에서는 69.4%의 감염률을 보이며 만성위염과 위암의 원인균으로 지목받고 있다. 헬리코박터균은 대부분 아동기에 주로 일어나고, 그 감염경로는 가족 내 감염, 특히 어머니로부터의

wbwd
08/14/2012
2471
15

웃으면 복이 온다’ ‘웃음은 만병통치약’이라는 말을 입증해 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캔사스대학 연구진은 스트레스를 훅 날려 버리는 최고의 방법이 웃는 것이라는 주장을 담은 연구 논문을 내놨다. 연구진은 169명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거울 속에 별이 비치는 것을 지켜보면서 적게 사용하는 손으 로 별을 추적하는 스트레스 유인과제와 얼음물에 손을 찔러 넣는 테스트를 실시했다. 이 실험 동안에 참가자들은

wbwd
08/07/2012
2704
14

더위에 숨이 턱턱 막히는 요즘, 그야말로 불볕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가만히 있기만 해도 땀이 뻘 뻘 나는 무더위 속에 관련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도 늘고 있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노인•영유아층, 폭염 시 각별히 주의해야 사람은 외부 온도나 자기의 활동에 관계없이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항온(恒溫)동물이다. 따라서 폭염과 같은 고열환경에서 작업이나 활동을 계속할 경우 혈류량이 증가하고

wbwd
08/07/2012
2466
13

발 건강이 전신 건강이란 말이 있다. 그만큼 발만큼은 특별히 관리해야 한다. 하루 종일 전신을 지탱 하느라 피곤한 발,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발이 심하게 부었다면 냉수와 온수를 번갈아 사용해 발을 씻고 발이 조이지 않도록 여유있는 신을 신는다. 규칙적인 마사지 로 부기를 해소한다. ▶발이 차갑다면 여름철 특이하게 발이 차갑다면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냉수와 온수를 번갈아 반복해서

wbwd
08/07/2012
2194
12

렌즈를 착용한지 올해로 5년째인 직장인 김미선씨(28세)는 안구건조증이 심해져 2달간 렌즈 착용을 멈추고 안경을 다시 꺼냈다. 그러다 얼마 전, 소개팅을 준비하며 오랜만에 렌즈를 착용했는데, 착용 후 갑자기 각막에 염증이 생기고 충혈이 계속되었다. 5년간 문제 없이 렌즈를 잘 착용했던 김씨로서 는 결막염의 뚜렷한 원인을 찾을 수 없었는데, 렌즈 관리 용액이 오래 되어 결막염이 발생했다는 의사 의 말에 깜짝 놀랐다

wbwd
07/31/2012
2404
  • 680 WILSHIRE PL. #312 LOS ANGELES, CA 90005
  • T. 213-386-2345 F. 213-386-2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