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세기의 미인, 만인의 연인으로 불리던 미국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사망했다고 한다. 내가 초등 학교때부터 최근까지 텔레비젼에서 방영된 많은 영화에서 다양한 모습을 만났었기 때문에 무척 친한 사람이 떠난 듯한 느낌을 받았다. 많은 사람들이 이 같은 느낌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 사망원인은 울혈성 심부전증이라고 한다. 울혈성 심부전증은 심장 근육이 부어서 심장에서 전신으로 피를 내보내는 펌프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질

wbwd
10/23/2012
2480
40

A씨는 70대 중반의 여성으로 고혈압, 고지혈증, 갑상선 기능 저하증, 골다공증 등으로 약물 치료를 하고 있었다. 20년 전에는 유방암 수술을 하고 완치하였고, 3년 전에는 난소암을 수술하고 항암 치 료 없이 건강을 되찾았다. 전직 고위 관리의 부인인 A씨는 매주 1~2회는 골프를 하고 일주일에 1회 는 외국인 부인들과 사교 모임, 그리고 교회의 봉사 활동도 적극적으로 하면서 건강하게 지냈다. 꼼꼼 한 성격의 A씨는

wbwd
10/23/2012
2379
39

A형 A형= 사람에게 채소는 최고의 식품으로 꼽힌다. 각종 미네랄.효소.산화 방지제를 함유하고 있는 채소는 A형에게는 다이어트의 필수식품이다. A형에 게 채소 중에서도 특히 좋은 것은 브로컬리.마늘.양파.두부 등이다 . 다만 고추.감자.고구마.양배추 는 A형의 민감한 위를 자극할 수 있기 때 문에 주의해야 한다. 파인애플은 소화작용을 돕는 더없는 식품이며 비타민 C를 풍부하게 함유 하고 있는 키위는 위암 예방

wbwd
10/16/2012
3835
38

요실금, 과민성방광, 방광염 증세가 서로 비슷해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방광염은 방광에 염증이 있 어서 발병하는 질환이다. 그러나 과민성방광은 염증이 없이 방광염 증상과 비슷하게 나타난다. 즉, 과민성방광 증상은 갑자기 소변이 참기 어려우며 화장실을 자주 가는 병이다. 요실금은 기침을 하거 나 운동을 할때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나오는 질환이다. 방광염이 있으면 대부분 과민성방광 증상이 있으며, 방광염이나 과민성방광이

wbwd
10/16/2012
2363
37

성인 여성의 약 30%가 경험하는 흔한 질병인 요실금.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위생적인 면 외에도 수치심과 자존심 상실 등으로 사회생활이나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치며, 배뇨습관 뿐 아니 라 부부생활에도 지장을 주어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주부 K 씨(41)의 경우도 그렇다.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배출되는 요 실금 증상으로 고민이 많은 김씨는 “내가 요실금 이

wbwd
10/16/2012
2452
36

카페인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식품으로는 콜라, 녹차, 커피맛 음료, 커피맛 아이스크림, 초콜릿, 과 자, 잠 깨우는 음료수 등이 있다. 카페인은 중독성이 강한 것이 특징이고 1일 권장량 이상을 섭취할 경우 불면증, 성장장애, 지능적 활동장애, 여러 가지 경련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 다. 에너지음료는 잠깨는 효과가 있다는 입소문에 중고등학생과 대학생들 사이에선 시험기간에 필수품이 되었다. 에너지 음

wbwd
09/25/2012
2782
35

고양이 기생충에 감염된 사람은 자살을 시도할 위험이 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범인은 톡소포 자충(톡소플라스마 곤디)이라는 원생동물. 세계 인구의 30% 이상, 미국인의 10~20%, 한국인의 25% 가량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인체에 침입하면 가벼운 독감 증상을 일으킨 뒤 뇌에 자리 잡지만 건 강한 사람에게는 별다른 이상을 일으키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정신분열병이나 자살 위험 과 관련이 있다는

wbwd
09/25/2012
2642
34

조기 폐경을 겪은 여성이 심장병과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두 배 가량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일반내과 다난지아 바이디야 교수 팀은 45세부터 84까지의 여성 2500여명을 6~8 년 동안 추적조사한 결과, 조기 폐경 여성은 일반 여성보다 심장질환과 뇌졸중 위험이 두 배 가량 높 았다고 밝혔다. 이는 자연발생이나 생식기관의 외과적인 제거 등으로 인한 조기 폐경에서도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연

wbwd
09/25/2012
2352
33

차를 많이 마시면 전립샘암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의외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글래스고 대 학 연구팀이 21~75세 남성 6016명을 대상으로 37년에 걸쳐 추적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조사에 참여한 이들에게 차와 커피, 알코올의 섭취 및 흡연 습관과 전반적인 건강상태 등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이고 선별검사까지 벌이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참가자 중 차를 자주 마시 는 이들은 25%에 약간 못 미치는

wbwd
09/18/2012
2412
32

암 환자에게 운동은 더할 나위 없이 중요하다.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항암 치료 후유증을 극복하거나 수술 후의 재활 치료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투병과정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운동을 통해 체력을 보강하 면, 긴 투병생활에 힘을 길러주고, 재발 방지 측면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암 환자가 적당한 강도의 규칙적인 운동을

wbwd
09/18/2012
2620
  • 680 WILSHIRE PL. #312 LOS ANGELES, CA 90005
  • T. 213-386-2345 F. 213-386-2347